실시간뉴스
SKT, 삼성전자와 ‘5G SA 교환기’ 개발 성공
SKT, 삼성전자와 ‘5G SA 교환기’ 개발 성공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8.11.0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5G SA 기반 교환기 핵심 기술 및 프로토타입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5G 국제 표준은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5G NSA(Non-standalone ; 5G-LTE복합)와 전체 네트워크를 오롯이 5G 장비로 구성하는 5G SA(Standalone ; 5G단독 규격)로 나뉜다.

SA규격은 NSA규격보다 기술 개발이 어렵지만 향상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 양 규격간 기술 개발 속도는 약 1년 정도 차이가 난다.

이번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개발한 ‘5G SA 교환기’는 무선기지국과 인터넷망 사이에서 데이터 전송을 처리하는 역할을 한다.

5G SA교환기에는 △패킷 분류, 품질 점검, 과금, 전송 등 순차적으로 거쳐야 할 단계를 한 번에 수행하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성격이 비슷한 데이터를 모아 압축 전송하는 ‘데이터 가속 기술’ △블록을 쌓듯 보조 장비를 탈부착 하는 ‘기능 모듈화’ 기술이 처음 탑재됐다.

5G SA 교환기와 관련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면 초기 5G 대비 약 2배의 데이터 처리 속도, 반응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울러 기능 모듈화 기술을 응용해 국방·금융기관·연구소로 연결되는 데이터 통로에 ‘양자보안’ 기술을 더하거나 자율주행 관제센터·지진 관측소 등 찰나의 끊김도 없어야 하는 중요 시설에 ‘데이터 하이패스’ 기능도 넣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SA교환기 성능 향상과 부가 기능 개발 연구를 지속해 단계별 5G 업그레이드 시점에 맞춰 이 장비를 현장에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6월 5G SA 표준 발표된 후 발빠르게 기술 개발에 돌입해 성과를 조기에 낼 수 있었다”며 “5G는 오랜 기간 국가 핵심 인프라로 활용되는 만큼 중장기적 시야로 상용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