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 질문에 발끈.. 고개 절레절레
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 질문에 발끈.. 고개 절레절레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11.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배우 에즈라 밀러가 수현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분노했다.

미국의 리포터인 키얼스티 플라는 6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출연한 배우 에즈라 밀러, 수현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

인터뷰에서 키얼스티 플라는 두 사람에게 “소설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느냐”고 질문했다.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읽었다.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분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이에 키얼스티 플라는 "영어로 읽었냐. 그때 영어를 할 수 있었냐. 멋있네"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키얼스티 플라의 말에 에즈라 밀러는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인터뷰 하고 있다.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 한다"며 이어 "난 영어만 할 줄 안다. 한국어를 정말 못한다"고 받아쳤다.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배우면 되겠다"고 말하자 에즈라 밀러는 한국어로 "대박", "밥 먹었어?" 등 짧은 한국어를 구사했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가 알아듣지 못하자 에즈라 밀러는 "내가 횡설수설한다고 생각했냐. 아니다. 한국어다. 알겠냐"고 말한 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날 인터뷰에서 에즈라 밀러의 발언과 행동은 키얼스티 플라의 무례한 질문에 대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다인종 국가인 미국에서 백인이 아닌 사람에게 영어에 관해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행위는 인종차별로 보고 있다. 때문에 에즈라 밀러가 나서서 불쾌한 기색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다. 

해당 인터뷰가 공개된 후 국내외 네티즌들은 키얼스티 플라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항의하는 댓글을 달았고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수현과 에즈라 밀러가 호흡을 맞춘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해리포터'의 스핀오프 격으로 수현이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악당 볼드모트의 애완뱀 ‘내기니’ 역을 맡아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