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뉴질랜드 앞바다서 8m 거대 바다생물 목격돼 화제
뉴질랜드 앞바다서 8m 거대 바다생물 목격돼 화제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11.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뉴질랜드 앞바다에서 거대한 생명체가 목격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뉴질랜드헤럴드는 친구 사이인 스티브 해서웨이(56)와 앤드루 버틀(48)은 최근 뉴질랜드 화이트 섬 부근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다 젤라틴 성분으로 된 바람 자루 모양의 생명체를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몸길이 8m쯤 되는 이 생명체가 수심 10m 바다에서 느린 속도로 200m쯤 이동하는 과정을 지켜본 두 사람은 생명체를 방해하지 않기 위해 조심스럽게 쫓아다녔다.

뉴질랜드헤럴드
뉴질랜드헤럴드

이들은 이 생명체가 가끔은 떨기도 하고 여러 가지 다른 모양과 크기로 변신도 했다며 조그만 생명체들이 군체를 이루어 사는 불우렁쉥이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불우렁쉥이는 주로 따뜻한 바다에서 원기둥이나 원뿔 형태를 이루어 사는 조그만 피낭동물들의 군체로 작게는 10cm에서 크게는 수십 m에 이르는 것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