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비 “당사자 만나 채무 관계 확인 뒤 원만히 해결하겠다”
비 “당사자 만나 채무 관계 확인 뒤 원만히 해결하겠다”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11.2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가수 겸 배우 비(36)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자신의 모친을 고발한다는 온라인 글과 관해 글쓴이와 만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상대 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고인이 된 어머니와 관련한 내용이어서 빠른 시일 내에 당사자와 만나 채무 사실 관계 유무를 확인 뒤,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가수 겸 배우 비. 사진=뉴시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비 부모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988년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에서 떡가게를 하던 당시 비 부모가 쌀가게를 하던 자신의 부모에게 쌀 1500만원어치와 현금 800만원을 빌렸는데 현재까지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원금이라도 갚으라고 요구했으나 비 가족이 잠적했다. 소송을 걸려고도 했으나 가정 사정이 빠듯해 하지 못했다. 결국 소송 기간도 지나버렸다"는 주장을 펼쳤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