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북, 12일 ‘시범철수GP’ 검증반 투입... 각 초소당 7명 상호검증
남북, 12일 ‘시범철수GP’ 검증반 투입... 각 초소당 7명 상호검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0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남북 군사당국이 오는 12일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철수 한 GP(감시초소)에 검증반을 투입해 상호검증에 나선다.

철수된 감시초소는 총 11곳으로 검증반은 각 초소당 7명씩 남북 각각 총 77명이 철수 및 철거 상황을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6일 “지난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의 일환으로 시범철수 및 파괴 조치한 11곳의 GP에 대해 오는 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 검증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이 지난달 철수하고 파괴한 GP(감시초소) 11곳에 대해 오는 12일 상호 검증을 진행키로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남북이 지난달 철수하고 파괴한 GP(감시초소) 11곳에 대해 오는 12일 상호 검증을 진행키로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국방부에 따르면 검증반은 7명을 한 개 조로 대령급을 반장으로, 검증요원 5명과 촬영요원 2명으로 구성된다. 이에 총 11개의 초소에 남북 각각 77명의 인원이 검증에 참여하게 된다.

남북 검증반은 상호검증 당일인 12일 합의된 군사분계선(MDL) 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나 상대측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현장을 직접 방문, 철수 및 철거 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오전에는 우리 측이 북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하고,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 측 초소 철수현장을 찾는 순서로 진행된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남북은 그동안 수차례의 실무접촉과 문서교환을 통해 상호검증 문제를 건설적으로 협의해 왔다"며 "최전방 감시초소의 철수 및 파괴라는 역사적 조치에 이어 상호 방문을 통한 군사합의 이행 검증이라는 또 하나의 분단사 최초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