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예산안 합의’ 민주-한국, 4시30분 합의문 발표... 야3당 반발 ‘공동행동’ 예고
‘예산안 합의’ 민주-한국, 4시30분 합의문 발표... 야3당 반발 ‘공동행동’ 예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0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법정시안도 넘겨가며 예산안 처리에 난항을 겪었던 여야가 6일 오후 예산안을 잠정 합의하고 이날 4시30분 합의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다만 선거제도 개혁과 예산안 처리 연계를 주장하던 야3당의 주장을 배제함에 따라 야3당의 반발이 커질 전망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야3당의 반발에도 7일 본회의를 강행할 태세로 현재 야3당은 비상의원총회를 개최하는 등 긴급 대책 마련을 준비하고 있어 예산안 처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왼쪽부터 조정식 민주당 예결위 간사,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한국당 장제원 예결위 간사가 잠정 합의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왼쪽부터 조정식 민주당 예결위 간사,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한국당 장제원 예결위 간사가 잠정 합의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해 민주당과 한국당이 합의했다"며 "우리와 한국당은 각각 의원총회를 소집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잠정합의안을 의원총회에서 보고하고 추인을 받으면 공식 합의내용을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잠정적 합의를 이뤘다"며 "각당 의원총회에서 내용을 보고하고 의원들 추인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추인에 실패할 경우 잠정합의 효력은 바로 상실하는 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의원총회에서 잠정합의가 통과될 경우 오후 4시30분 합의문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김관영 원내대표는 "더 이상 할 얘기가 없다"고 짧게 말하고 급하게 자리를 떴다.

선거제도 개혁과 연계 처리를 요구해온 야3당은 각 당에서 출구전략을 논의하고 각 당의 의견을 모은 후 함께 공동행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