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V - 단독]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적폐청산 의지가 의심된다!
[한강TV - 단독]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적폐청산 의지가 의심된다!
  • 박귀성 기자
  • 승인 2018.12.1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 국토교통부 적폐청산 “이것이 급소다!”

[한강타임즈 = 박귀성 기자] 문재인 정권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적폐청산의 의지가 있나? “이것을 개혁해야 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 적폐청산 의지가 의심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2018년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가 대한건설기계협회(이하 건기협)와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이하 안전관리원)에 대해 각종 비리의혹이 제기됐고, 이로 인해 국민들의 관심은 문재인 정부의 1호 내각 지정자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적폐청산 의지로 쏠리게 됐다.

이런 국정감사 내용을 토대로 국토교통부와 건기협, 특히 안전관리원의 정상화를 추진하는 건설기계 업종에 종사하는 인사들과 건설기계 전문가들이 ‘안전관리원정상화추진위원회(이하, 정추위, 위원장 정일문)’를 구성하고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국회 의원회관 회의실에서 ‘건기협과 안전관리원 정상화 운영’ 관련 ‘난상토론’을 벌였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난상토론’에는 정추위측은 대한건설기계협회 김영희 전 부회장과 대한시추협회 정일문 전 회장, 대한건설기계리사이클협회 배진우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고, 국토교통부 측에선 박병석 사무관과 박균성, 박정규 주무관이 함께했는데, 이날 난상토론의 화제는 주로 지난 10월 29일로 끝난 국회 2018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불거진 ‘국토교통부와 대건협, 안전관리원의 오래도록 누적된 문제점’이었다.

이날 난상토론은 비록 비공개로 진행됐

국토교통부 박병석 과장과 관계자들이 대건협과 안전관리원 정상화를 주장하는 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들과 만나 국회 의원회관에서 난상토론을 벌일 당시 정상화추진위원회에서 국토교통부에 요구한 주요 3대 사안을 화이트보드에 적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박병석 과장과 관계자들이 대건협과 안전관리원 정상화를 주장하는 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들과 만나 국회 의원회관에서 난상토론을 벌일 당시 정상화추진위원회에서 국토교통부에 요구한 주요 3대 사안을 화이트보드에 적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토론이 끝난 후 다시 모인 정추위 위원들의 전언에 의하면 먼저 국토교통부 박병석 과장은 “정추위가 무슨 자격으로 결성됐으며 무슨 권한으로 국토교통부와 대건협, 안전관리원에 대해 이런 저런 지적과 건의를 하느냐?”는 것이었는데, 이는 곧 대건협 최석근 대회협력총괄위원장이 지난 7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주장한 내용과 일맥상통한다.

이런 지적에 대해 김영희 부회장은 분기탱천하고 “대한민국 주권 국민이 주권자의 녹을 먹는 공직자와 정부 기관의 문제점에 대해 스스로 해결하고 적폐를 청산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되어 직접 문제점을 들고나와 해결하려는 것 뿐”이라면서 “이는 곧 개인이거나 단체를 구성해도 헌법상 보장된 사안이라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라면서 “본론을 제쳐두고 엉뚱한 곁가지를 들고 나온 국토교통부 입장이 한심하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김영희 부회장과 정일문 위원장은 ‘국토교통부와 대건협, 안전관리원’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적폐사례’라고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에 성공적인 결과물을 내기 위해선 김현미 장관의 국토교통부가 그간 저지른 누적된 적폐를 혁신하려는 강력한 의지와 실천이 있어야할 것”이라고 김현미 장관의 국토교통부 개혁을 강력히 주장했다.

반면, 대건협과 안전관리원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최석근 위원장은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들 ‘정취위 위원’들을 ‘대건협과 안전관리원를 접수하려는 안티세력’이라고 규정하고, “정순귀 이사장을 물러나라고 하는데, 정순귀 이사장은 이사장 취임 전부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인이신 故 이상달 회장 밑에서 13년 동안을 회계감사를 맡아 고생했고, 때문에 대건협과 안전관리원 사정과 업무에 대해 누구보다도 많이 알고 능숙했다”면서 “이런 인사가 이사장 직무를 수행하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이사들 모두가 판단하고 이사장에 추대한 것”이라고 ‘장기집권 10여년이 아니냐?’는 안전관리원 정순귀 이사장에게 제기된 지적을 해명했다.

최석근 위원장은 이에 더 나아가 “정순귀 이사장은 오로지 한 마음으로 안전관리원을 위해 헌신해왔다. 이상달 회장이 돌아가시고 정순귀 이사장이 그 바통을 맡을 무렵엔 안전관리원이 사분오열돼 남은 이사진도 5명 남짓이었고, 재정상태 또한 직원들 월급을 주지 못할 정도”라면서 “그 당시 정순귀 이사장이 어떻게 해서든 안전관리원을 살려보려고 누구도 쳐다보지 않은 안전관리원에 자신의 카드로 직원들 월급을 해결할 정도”라고 말하며 사뭇 감정이 붂받치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최석근 위원장은 그러면서 “정순귀 이사장이 그 모진 고생을 다 하면서, 지금은 안전관리원이 자산 보유 300억의 외형을 갖춘 기관으로 거듭하게 했고, 올해부터는 국가 공기관으로서의 위상을 갖추게 한 공적을 쌓았다. 그들(안티세력이라고 규정한 인물들)이 안전관리원이 이만큼 발전할 때 대체 무엇을 했는지도 언론이 재조명을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영희 부회장과 정일문 위원장의 입장은 단호하다. 특히 김영희 부회장은 12일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안전관리원을 상대로 말로 지적하거나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행정으로 호소하지 않을 것이다.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더 이상 중대 사안에 대해 ‘유야무야’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일단, 이번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과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지적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미 감사원 국민감사가 청구됐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고발을 해놓은 만큼, 향후 대건협과 안전관리원의 정상화를 위한 모든 사안에 대해 법적 대응으로 일관되게 추진해나아갈 것”이라고 결기를 다졌다.

특히, 정일문 위원장도 이날 본지 기자와의 대화에서 ‘정일문 위원장과 시추협에 대해 대건협과 안전관리원에서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는 물음에 대해 “법과 규정에 따라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단언하면서 “그 오랜 세월동안 그렇게나 많은 비리와 문제점을 만들어놓고 이제와서 나를 흠집내겠다고 달려드는 꼴”이라고 최석근 위원장이 본지 기자에게 제공한 자료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대응하는 대건협과 안전관리원의 자세도 사뭇 결연하다. 대건협 최석근 대회협력총괄위원장은 13일 오전 본지 기자와의 대화에서 안전관리원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에 대해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전하면서, “아직 수사당국이나 관련 사직당국에서 법적으로 판단을 받지 않은 사안에 대해 공공연하게 인터넷방송에 나와 협회와 안전원, 정순귀 이사장의 명예와 업적을 폄훼하는 점은 묵과할 수 없다”고 분기탱천했다.

한편, 본지는 지난 8월달부터 대한건설기계협회와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정순귀 이사장 관련 다수의 제보자로부터 제공받은 제보자료를 공개하고 대건협과 안전관리원, 정순귀 이사장을 두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꾸준히 보도해왔고, 국회 교통위원회는 2018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와 대건협, 안전관리원의 유착관계와 이로 인해 파생된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