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 임시국회 본회의 27일 개회 합의... '국조위원' 민주 9명・한국 6명・바른2명・비교섭 1명
여야, 임시국회 본회의 27일 개회 합의... '국조위원' 민주 9명・한국 6명・바른2명・비교섭 1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가 17일 올해 마지막 임시국회를 개회한 가운데 '유치원3법'과 '국정감사', '선거제도 개혁' 등 처리를 위해 오는 27일 본회의를 개회하기로 합의했다.

이견이 큰 처리 법안을 놓고 10일간의 시간을 갖고 협의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벌써부터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어 본회의 처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1시부터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본회의 일정을 합의했다.

여야가 12월 임시국회 본회의를 오는 27일 개회키로 합의했다. 다만 주요 쟁점 법안에 대해서는 이견차이가 커 오후 다시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여야가 12월 임시국회 본회의를 오는 27일 개회키로 합의했다. 다만 주요 쟁점 법안에 대해서는 이견차이가 커 오후 다시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특히 임시국회 협의안에 대한 여러가지 쟁점 법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이날 한국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과 관련한 여러 문제에 대해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고 지속적으로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날 여야 교섭단체 3당은 공공기관 고용세급 국정조사와 관련해서는 국조요원으로 민주당 9명, 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2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정하는 데까지는 뜻을 모았다.

다만 국정조사 범위에 서울교통공사와 강원랜드를 명기할지를 두고 민주당과 한국당은 여전히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주 대상은 서울시로 당초 국조요원 구성도 기존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 이었지만 서울시를 주요 대상으로 한다는 전제로 양보한 것 이라고 주장했다.

반면에 홍 원내대표는 "현재는 서울교통공사와 강원랜드를 포함하기로 여야 간 양해가 있었다"고 엇갈린 반응이다.

한편 이외 선거제도 개혁이나 유치원3법 등 세부 쟁점에 대해서는 이견 차이가 커 이날 오후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협상을 통해 추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를 속도감 있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공감했으며 합의사항이 정상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합의문에 보면 모든 것을 열어놓고 검토하자는 것"이라며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못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