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지웅 “엄마 앞에서 힘들다는 이야기 죽어도 못해” 뭉클
허지웅 “엄마 앞에서 힘들다는 이야기 죽어도 못해” 뭉클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12.2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아모르파티' 허지웅이 자신의 어머니가 좋은 분을 만나면 좋겠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에서는 싱글 황혼들이 후쿠오카에 도착해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허지웅은 최근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이날 방송은그가 투병 사실을 알리기 전 촬영한 프로그램으로, 어머니를 향한 속마음을 드러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사진 = '아모르파티' 방송화면 캡처
사진 = '아모르파티' 방송화면 캡처

허지웅은 이날 방송에서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게, 난 태어나서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 특히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이야기를 죽어도 못한다. 언젠가는 무릎 베게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까 언젠가 내가 (행복하게)다 풀어드리면 되겠지'라고 막연하게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살았는데 세상일은 모른다. 내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약간 조급해졌다. 빨리 어떤 좋은 분을 만나시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