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 오늘 첫 결빙.. 평년보다 보름 빨라
한강 오늘 첫 결빙.. 평년보다 보름 빨라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8.12.3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한강물이 올해 겨울 들어 처음으로 얼어붙었다. 평년보다 이른 결빙이다.

31일 기상청은 “올해 한강 결빙(結氷)은 연일 이어지는 강추위로 인해 평년(1월13일)과 비교해 보름 가량 빨리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에는 이례적으로 12월 중순께 기온이 급격히 하락, 같은 달 15일 한강이 얼었다”고 밝혔다.

한강물이 올해 겨울 들어 처음으로 얼어붙었다. 평년보다 이른 결빙이다. 사진=뉴시스
한강물이 올해 겨울 들어 처음으로 얼어붙었다. 평년보다 이른 결빙이다. 사진=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달 27일부터 이날까지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10도를 밑돌았다. 27일 영하 12.2도까지 떨어진 데 이어 28일에는 영하 14.4도까지 내려갔고, 주말과 휴일 오전 기온도 모두 영하 10도 이하였다. 이날 아침 기온도 영하 10.5도이다.

기상청은 1906년부터 한강 결빙 상태를 관측해왔다. 관측 지점(아래 사진)은 한강대교 노량진 쪽 두 번째와 네 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 100m 부근 남북 간 띠 모양의 범위이다. 1906년 노량진이 한강 주요 나루 중에 접근성이 쉬웠기 때문에 이 지점이 관측 기준점으로 지정됐다.

한편 기상청은 강추위가 이날 오후부터 서서히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