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상아 “결혼 세 번 얘기 식상하지 않나?.. 우리 주니어 상처 안 받았으면”
이상아 “결혼 세 번 얘기 식상하지 않나?.. 우리 주니어 상처 안 받았으면”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1.0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배우 이상아가 딸 윤서진과 함께 '둥지탈출3' 출연한 뒤 SNS 댓글에 대한 관련 입장을 전했다.

이상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옷을 입은 사진과 함께 “클스마스 선물로 주니어가 준 파자마 입었당~~~둥지탈출 어떠셨나요?? 에구 화려한 뎃글들...여전하더군요ㅎㅎ우리 주니어가 상처를 안받았음 좋겠네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어 “——참나 아직도 결혼 세번에...뭐 이런 얘기 이제 식상하지 않나요? 남 얘기 너무들 쉽게 하는 세상..요즘 세상...모든일들이 나한테도 닥칠수 있다고 생각하면 함부로 쉽게 말하지 못할텐데....아쉽네요.. 인생 한치앞도 못보는데...내일을 점칠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이라고 적었다.

사진 = 이상아 인스타그램
사진 =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상아는 1일 오후 방송된 tvN '둥지탈출 3'에서 딸 윤서진과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아 모녀는 3번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편하게 주고받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아는 "어차피 내가 감춘다고 감춰지는 일들이 아니기 때문에. 다 오픈이 돼있으니까 딸하고는. 워낙에 엄마에 대해서 다 알려졌기 때문에 이제 엄마의 사생활이나 이런 것들에 대해서 얼마나 싫겠어... 딸도 많이 상처 받았고... 그러니까 더 신중하다. '엄마처럼은 안 살아야겠다'라는 것 때문에. 그래서 남자친구가 있어도 자기가 절제를 많이 해"라고 고백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