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두환 재판 불출석... 정의당 “강제 구인장 발부해야”
전두환 재판 불출석... 정의당 “강제 구인장 발부해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독감 등을 이유로 한 재판 불출석을 두고 정치권에서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두환 씨는 재판에 넘겨지고도 차일피일 회피하려고만 하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는 기색도 없는 것에 대해 희생자 및 유가족,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일말의 반성도 없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합당한 조치와 엄중한 책임을 지워주길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독감 등을 이유로 한 재판 불출석에 대해 강제 구인장을 발부하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민주화 운동 민주 열사 유가족 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사진=뉴시스)
정의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독감 등을 이유로 한 재판 불출석에 대해 강제 구인장을 발부하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민주화 운동 민주 열사 유가족 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사진=뉴시스)

정의당은 ‘강제 구인장’을 발부해야 된다고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7일 브리핑을 통해 "알츠하이머에 이어 이번엔 독감까지 재판에 출석하지 않으려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형사 재판에 잇따라 불참하는 것은 강제구인의 확실한 사유가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다음 기일에 법정에 설 수 있도록 강제 구인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의당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명단 제출을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일침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이 전두환 군사정권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과거사"라면서 "심지어 전두환 씨를 민주주의 아버지라 하는데 공식 논평조차 없이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폐기처분이 된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망령에 아직도 사로잡혀 있다면 정신 차리길 바란다"면서 "5·18 진상규명 방해를 당장 멈추고 한국당 몫의 위원 추천을 반납하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