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평화당, 9일 日 대사관 앞 항의집회... 항의 서한도 전달
평화당, 9일 日 대사관 앞 항의집회... 항의 서한도 전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0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민주평화당이 최근 광개토대왕함을 둘러싼 갈등과 아베 총리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 유감 표명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평화당은 오는 9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항의 집회는 물론 항의 서한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총리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 내정간섭을 하며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장하는 아베정부를 강력히 규탄 하고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 내정간섭을 하며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장하는 아베정부를 강력히 규탄 하고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12월20일 일본은 독도 북동쪽 200㎞ 밖 공해상에서 북한 어선에 대한 구조 작업을 벌이던 한국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항공 초계기를 향해 공격형 레이더를 방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우리 국방부는 홈페이지에 이를 반박하는 영상을 만들어 업로드 해 국제사회에 진실을 알리는 등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정 대표는 "이것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근접 비행으로 위협을 가한 일본 초계기에 대한 당연한 방어조처로서 우리 항모가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자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자위대 초계기가 근접 비행으로 위협할 경우 우리 군은 강력히 대응해 다시는 우리 군을 시험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아베 총리를 향해서도 "일제의 강제 징용과 일본군 성 노예 피해 할머니 사건 자체가 국제법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아베 총리는 추락하는 일본 국내 지지율을 만회해 보려고 한국과의 갈등을 조장하는 망발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강제징용 피해자와 일본군 성 노예 피해자 할머니들께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꼬집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