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라디오스타' 김기방 “팔불출 같지만 아내 더 자랑하고 싶다”
'라디오스타' 김기방 “팔불출 같지만 아내 더 자랑하고 싶다”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1.1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라디오스타’에 은밀한 매력으로 미녀의 마음을 훔친 야수들이 아내사랑을 외치며 대놓고 매력을 방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야수의 은밀한 매력’ 특집으로 미녀와 결혼한 야수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뷰티 분야의 사업가 아내와 결혼한 후 행복한 신혼의 나날을 보내고 있든 김기방은 미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야수 중에서도 최고의 사랑꾼이었다. “태어나서 제일 잘 한 일이 결혼한 일”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그는 아내를 향한 끝없는 애정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조인성의 절친으로 유명한 김기방은 “결혼 후 인성이와 나, 아내까지 셋이 같이 다닌다”며 변함없는 우정을 자랑했다. 조인성이 부부사이에 끼는 것을 싫어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기방은 “자신이 더 찾는다”고 답했다. 김기방은 “(조인성이) 여동생이나 시어머니 하나 생긴 것 같다고 하더라. 아내가 조인성의 연애 상담을 잘 해주는 주는데 마치 가족처럼 깐깐하게 연애 코칭을 해준다”고 세 사람 사이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아내를 향한 김기방의 사랑은 좀처럼 끝날 줄 몰랐다.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고백의 순간까지 모든 순간들을 기억한다고 밝힌 김기방은 실제로 무엇을 먹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상세하게 전하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아내를 보면 계속 그냥 설렌다고 고백한 김기방은 “언제까지 갈 것 같으냐”는 질문에“장담하기가 팔불출 같은데 계속 갈 것 같다. 사실 더 자랑하고 싶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보기 좋은 팔불출의 면모를 자랑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