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각본 없는 '신년기자회견' 시작... 문 대통령, 경제상황 변화 방점
각본 없는 '신년기자회견' 시작... 문 대통령, 경제상황 변화 방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1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기자들과 각본 없이 100여분 간 진행되는 신년기자간담회를 시작했다.

신년기자간담회는 먼저 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 앞에서 2019년도 정책 기조에 대한 신년사로 시작됐다.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앞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앞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현 경제상황이 매우 엄중하다. 사람중심 경제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낀다"며 경제 상황 변화에 방점을 찍었다.

그러면서 "경제정책의 변화는 두려운 일이지만 혁신적 포용국가를 반드시 달성하겠다"며 "경제정책의 옳은 방향 체감이 올해의 목표로 성과를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문 대통령은 '규제혁신', '기업투자 증대', '신산업 발굴' 등을 꼽았다. 또한 수출과 내수 성장을 위해선 포용적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 고용안전망도 더 촘촘히 다지겠다"며 "고용에 대한 양과 질을 높이는데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국민경제의 근간이다"며 "임금 인상으로 인한 어려움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혁신인재 육성이 국가 경쟁력의 관건으로 임기내 ICT 인재 4만명을 양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어린이 안전과 산재사망 예방 대책 등 안전문제도 최우선 국가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공수처, 수사권 조성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년사를 마치고 영빈관으로 이동해 기자들과 질의 응답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