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돈 내놔” 술에 취해 병원서 흉기 난동 부린 60대 구속
“돈 내놔” 술에 취해 병원서 흉기 난동 부린 60대 구속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1.1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술을 마신 상태로 병원에서 흉기 난동을 벌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동구 검사동의 한 병원에서 술에 취해 흉기를 들고 의료진을 협박한 혐의(특수공갈미수 등)로 A(66)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전 술에 취해 동구 검사동 소재 한 병원에 들어가 흉기를 들고 의사 B(46)씨 등 의료진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미리 준비한 흉기를 소지한 채 병원에 들어가 내부를 돌아다녔다. 이후 그는 B씨에게 현금 1만원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자해를 하겠다고 협박했다. 또한 간호사 C(24·여)씨에게는 소리를 지르며 욕설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5일에도 이 병원을 찾아 의료진에게 돈을 요구했다. 병원 측이 거절하자 A씨는 바닥에 드러눕는 등 약 20분간 진료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자신이 기초생활 수급자라는 핑계로 2016년 10월11일부터 지난 7일까지 155차례 이 병원에서 진료 받은 후 비용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