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文 신년사, 몽상 속에 빠져 있어"
한국당, "文 신년사, 몽상 속에 빠져 있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20분간 이어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대톨영이 몽상에 빠져 있다”고 평가했다.

“실체 없는 자화자찬도 스스로 되뇌다 보면 어느 순간 현실로 착각하게 된다”며 “딱 오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그렇다”고도 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신년사를 이같이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정부가 생존의 기로에 선 경제와 민생에 대해서 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를 간절히 희망했다. 하지만 오늘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일 뿐이었다"며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등 시급한 경제구조 개혁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방안 제시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오늘도 문 대통령은 '함께 잘사는 경제', '개천 용 사회'를 만들겠다는 말잔치로 끝나버렸다"며 “'이념의 함정'에 매몰돼 맹목적 신념만 확인할 수 있었던 오늘 대통령의 신년사는 국민들에게 불안과 갈등만을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