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승태, 피의자 조사전 대법원 앞서 입장 밝혀.. “참담한 마음”
양승태, 피의자 조사전 대법원 앞서 입장 밝혀.. “참담한 마음”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1.1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전직 대법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국민들게 송구하다”며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 기간에 일어났던 일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일로 인해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수사당국에서 수사를 받은 데 참으로 참담한 마음"이라며 "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으로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후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에서 검찰청사로 9시7분께 이동한 뒤 서울중앙지검 조사실로 들어갔다.

이날 대법원 앞에는 이른 아침부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의 '양승태는 검찰 포토라인에 서라', '양승태는 사죄하라', '양승태 구속' 등 내용이 담긴 현수막이 내걸렸다. 또 대법원 정문 앞에서는 '21세기 조선의열단' 소속 10여명이 꽹과리를 치며 "양승태 구속" 구호를 외쳤다.

법원삼거리 앞에서는 '양승태 사법농단 공동대응 시국회의'가 "사법 적폐 양승태를 구속하라", "당장 양승태 구속"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및 법관 인사 불이익 등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서 개입 및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등 재판 개입, 당시 사법행정 반대 판사들에 대한 인사 불이익 정황 등을 강도 높게 추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