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성용, 복귀 속도 올리기.. 이르면 16강전 출격 기대
기성용, 복귀 속도 올리기.. 이르면 16강전 출격 기대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1.1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기성용이 복귀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NAS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팀 훈련에 참가하며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 7일 필리핀과의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오른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1주일 간 무조건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에 따라 기성용은 조별리그 2,3차전에서 휴식을 취했다.

김진아 기자 =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앞두고 1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NYC 아부다비 훈련장에서 선수들이 기성용이 재활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앞두고 1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NYC 아부다비 훈련장에서 선수들이 기성용이 재활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기성용은 주로 가벼운 달리기만 해왔던 그동안의 훈련과 달리 트레이너가 지켜보는 가운데 방향 전환 등으로 부상 부위를 점검했다.

기성용이 없는 동안에는 정우영(알사드), 황인범(대전), 주세종(아산)이 돌아가며 해당 임무를 담당했다. 손흥민(토트넘)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된 중국전에서는 공의 흐름이 원활했으나, 키르기스스탄전에서는 기성용의 빈자리가 뚜렷하게 드러났다.

빌드업을 중시하는 벤투 감독의 전술적 특성상 공을 배달하고 전방으로 정확히 내줄 수 있는 수비형 미드필더는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우승 숙원을 풀어줄 열쇠는 건강한 기성용에게 달렸다과 봐도 무관하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바레인전은 풀타임 소화가 어려울 수도 있지만 만만찮은 상대들과 만나야 하는 8강전부터는 기성용이 본격적으로 힘을 보태야 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