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 바레인] 벤투호, 연장 끝 2-1 진땀승..카타르와 8강 격돌
[한국 바레인] 벤투호, 연장 끝 2-1 진땀승..카타르와 8강 격돌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1.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 끝에 바레인을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지난 22일(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한국은 이어 열린 16강전에서 강호 이라크를 1-0으로 이긴 카타르와 8강에서 만나게 됐다.

한국은 경기 내내 바레인을 압박하며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골 결정력 등에서 답답한 모습을 보여줬다. 공격 루트는 대부분 중앙에서 이뤄졌고, 선 수비 후 역습을 들고 온 바레인에 막히기 일쑤였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답답했던 흐름은 전반 43분 터진 황희찬의 선제골로 잠시 깨졌다. 땅볼 크로스를 골키퍼가 걷어낸 공을 황희찬이 오른발로 넣으며 1-0 리드를 잡았다.

코너에 몰린 바레인은 후반 들어 공세로 분위기를 바꾸며 한국을 압박했다. 그리고 수비 집중력이 떨어진 한국은 후반 32분 동점골을 헌납했다.

결국, 90분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고, 김진수가 연장 전반 추가시간에 이용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해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편, 한국과 카타르의 8강전은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