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두산아트센터 두산아트랩 무료공연 ‘노쇼 페널티’ 진행
두산아트센터 두산아트랩 무료공연 ‘노쇼 페널티’ 진행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9.01.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매진이라면서 왜 빈 좌석이 있는 건가요?”

두산아트센터는 ‘두산아트랩’ 관객들을 대상으로 ‘노쇼 페널티(No-show Panalty)’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노쇼(No-show)’는 예약하고 당일 나타나지 않는 손님을 말한다. 외식업, 여행, 항공업계 등에서 노쇼 문제가 부상했는데 공연계도 예외는 아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두산아트센터는 2018년부터 두산아트랩 관객에게 노쇼 페널티를 적용하고 있다.

올해 10년째인 ‘두산아트랩(DOOSAN Art LAB)’은 젊은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으로 모든 관람이 무료다. 두산아트랩은 지난 2년동안 노쇼 비율이 각 회차당 평균 25%에 육박했다. 모든 작품을 3회 정도로 짧게 선보이기 때문에 빠르게 매진됨에도 불구하고, 당일 오지 않은 관객으로 인해 일부 객석이 빈 채로 공연을 진행한 경우가 많았다. 그로 인해 공연을 보고 싶었던 관객이 관람 기회를 갖지 못했다.

노쇼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두산아트센터는 2018년부터 노쇼 페널티를 시작했다. 사전 취소 없이 관람하지 않을 경우, 두산아트랩의 남은 모든 공연을 관람할 수 없다. 사전 예약한 모든 작품은 취소 처리하며 추가 예약도 불가하다.

2018년 노쇼 페널티 시행 후 두산아트랩의 회차당 평균 노쇼 비율은 12%로 전년 대비 절반으로 줄었다. 또한 관객들이 적극적으로 사전 취소하는 분위기가 형성돼 미처 예약하지 못한 관객들이 관람하기도 했다.

두산아트센터는 3월 2일까지 ‘두산아트랩 20019’를 통해 젊은 예술가 6팀을 소개한다. 올해 소개할 창작자는 ▲김명환(작/연출), ▲박현지(작/연출), ▲김정 x 박희은 x 최희진(배우), ▲프로젝트 고도(창작집단), ▲프로젝트 XXY(창작집단), ▲원지영(작/연출)이다.

‘두산아트랩’은 만 40세이하 젊은 예술가들의 잠재력 있는 작품을 실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발표장소와 무대기술, 부대장비, 연습실과 소정의 제작비를 지원한다.  매년 7~8월 정기 공모를 통해 지원 가능하며 서류 심사 및 개별 인터뷰를 통해 선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