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바벨’ 미스테리남 송원근,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
‘바벨’ 미스테리남 송원근,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1.2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배우 송원근이 '바벨' 첫 등장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드라마의 시작을 이끌었다.

27일 첫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 1회에서는 차우혁(박시후 분)이 아버지의 죽음의 비밀을 풀어줄 열쇠인 리키(이재구 분)를 놓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원근은 우실장역으로 첫 등장했다. 우실장은 태민호(김지훈 분)의 온갖 더러운 일을 처리하는 개인비서로, 거산 그룹 비밀에 어디부터 관여되어 있는지 드러나지 않는 의문의 인물.

이날 방송에서 우실장은 공항에 도착한 리키를 납치했다. 우실장은 차우혁과 리키의 전화 통화 내용을 들려주며 원하는 만큼 돈을 줄 테니 태회장(김종구 분)을 잡을 수 있는 증거를 내놓으라고 리키를 회유했지만, 리키가 말을 듣지 않자 ‘말하기 싫으면 안 해도 좋습니다. 제가 알아내지요’라며 싸늘하게 위협을 가했다.

송원근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인 ‘우실장’ 캐릭터를 사실감 넘치게 표현해 단 한 번의 등장임에도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앞으로의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높였다.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의 중심을 잡는 한편, 아슬아슬한 자동차 추격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기존의 이미지를 깬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송원근의 첫 등장 장면은 '바벨'의 긴장감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바벨'의 스토리를 이끄는 핵심인물인 만큼 긴장감을 선사하는 동시에 그의 정체가 무엇인지 이후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