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행안위 “계류법안만 1600건”... 與, 한국당 릴레이 농성 '맞불'
행안위 “계류법안만 1600건”... 與, 한국당 릴레이 농성 '맞불'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임명 강행에 반발해 국회를 보이콧하고 릴레이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맞불을 놨다.

2월 국회를 보이콧하고 농성하고 있는 가운데 민생법안과 경제현안, 개혁과제 등 매월 법안을 논의해도 수백 건이 자동폐기될 위기에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이들은 보이콧을 당장 풀고 매주 1회 이상의 법안심사소위를 열자고도 제안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농성과 보이콧 선언을 중단하고 상임위 활동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정, 김민기, 홍익표, 소병훈 의원 (사진=뉴시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농성과 보이콧 선언을 중단하고 상임위 활동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정, 김민기, 홍익표, 소병훈 의원 (사진=뉴시스)

30일 홍익표 민주당 행안위 간사와 소병훈, 김민기, 이재정 의원 등 민주당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의 보이콧을 비판했다.

홍익표 행안위 간사는 “현재 행안위에 계류중인 법안이 1600건에 달한다”며 “매달 법안소위를 통해 법안을 논의해도 20대 국회 종료 시 수백 건의 법안이 자동폐기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릴레이 농성과 보이콧으로 ‘빈손국회’ 위기에 놓였다”며 “2월 국회를 파행으로 이끄는 것은 국민을 외면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행안위에 계류 중인 주요 법안으로는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기본법과 소방 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을 위한 법안 등 민생현안 법안이 있다.

또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등 국민 안전에 관한 법안과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등도 시급한 과제다.

홍 의원은 "2월부터 임시회 개최 여부와 상관 없이 매주 1회 이상 법안소위를 열어 산적한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2월 임시국회 보이콧 선언을 중단하고 상임위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