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여명 시의원,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추진 반대"
한국당 여명 시의원,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추진 반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2.0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있는 합동분향소 등 세월호 참사 추모 천막을 철거하고 ‘기억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인 가운데 서울시의회 한국당 여명 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여론 수렴 없이 세월호 공간을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화문 광장의 정치 중립성을 훼손하고 노골적인 자기 정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있는 합동분향소 등 세월호 참사 추모 천막을 3월 중으로 철거하고 참사 5주기가 되는 4월 전에 '기억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있는 합동분향소 등 세월호 참사 추모 천막을 3월 중으로 철거하고 참사 5주기가 되는 4월 전에 '기억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여명 의원은 7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경기도 안산시에서조차 추모공간 합의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광화문광장의 정치 중립성 훼손 여부를 떠나 노골적인 자기 정치"라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광화문광장은 서울시민 모두의 열린 공간이자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심장을 가로지르는 상징적 장소다”며 “기억공간 조성을 세월호 유가족 측하고만 협의하고 서울시민의 여론은 수렴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과 세종대왕 동상 이전 및 기억공간 조성 반대'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이 청원자는 “재난사고의 추모는 사고 장소에 하면 될 일이다”며 “세월호 추모공간은 광화문광장이 아닌 사건과 직접 관련이 있는 장소에 다른 재난사고에 준해 과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세월호 기억 공간 조성 계획에 대해 국가적 참사를 기억·반성할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세월호 사건 자체도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안전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고취시킬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추모 천막을 오는 3월 중으로 철거하고 세월호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기억의 공간으로 재조성할 예정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