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쿄서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거행
도쿄서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거행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2.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일제 강점기 3·1운동의 도화선이 됐던 '2·8 독립선언' 의 100주년 기념식이 8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에서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재일본한국YMCA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 이종걸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위원장,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 등을 비롯해 애국지사 유가족, 유학생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2․8 독립선언' 노래 공연, 기념사, 만세삼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8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재일본한국YMCA회관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도쿄한국학교 합창단 '칸타빌레'와 어머니 합창단이 '2.8 독립선언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 장면. 사진=뉴시스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8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재일본한국YMCA회관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도쿄한국학교 합창단 '칸타빌레'와 어머니 합창단이 '2.8 독립선언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 장면. 사진=뉴시스

피 보훈처장은 기념사에서 “당시 비장한 각오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피끓는 젊은 학생들의 함성이 들리는 것 같다”면서 “미래 대한민국의 큰 염원 중 하나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이라면서 “이는 2.8독립선언을 통해 선열들이 꿈꾸었던 미래이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2.8독립선언과 3.1운동은 볼셰비키혁명과 달리 줄곧 비폭력 평화운동을 강조했다”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2.8독립선언의 정신, 즉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통해 세계 평화를 이루자는 정신”이라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일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어려운 시기일수록 양국 정부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지혜를 모아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00년 전인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조선YMCA회관에서 이뤄진 '2.8 독립선언’은 뒤이은 3.1운동과 상해 임시정부 수립의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식민지배 시대에 피지배국 엘리트 청년들이 지배국 수도 한복판에서 독립을 선언했다는 사실 등이 주목받으면서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가 재조명되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