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순례ㆍ김진태ㆍ이종명’ 윤리위 제소... 여야4당, “제명까지도 관철시킬 것”
‘김순례ㆍ김진태ㆍ이종명’ 윤리위 제소... 여야4당, “제명까지도 관철시킬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2.11 13: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4당이 5.18 왜곡 발언을 한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등 한국당 3명의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이들 의원들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행위로 가장 강력한 의원 제명까지도 관철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윤리위 제소는 이르면 12일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당 '5.18 발언'과 관련하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 회동한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논의한 대책을 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국당 '5.18 발언'과 관련하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 회동한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논의한 대책을 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결정하고 공동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논의된 것은 한국당 의원들의 5·18에 대한 범죄적 망동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 민주주의를 세운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는 것"이라며 "이 문제를 4당이 공동협력해서 3명 의원들에 대한 강력 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나간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브리핑을 통해서도 “‘5·18 민주화 운동은 폭동이고,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는 망언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쏟아낸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은 자신들의 비상식적이고 몰역사적인 언행에 분명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 세 명의 의원들에 대해 즉각 당 차원의 공식 사과와 출당 등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보편적인 역사인식을 가진 대중정당임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윤리위 제소는 단순히 품위 손상이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행위에 해당한다”며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하기 위한 윤리위 제소에 뜻을 모으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 홍 원내대표도 "4당에 이견이 없다.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도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한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한 것이고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를 하는 게 역사를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관영 원내대표의 방미로 대리 참석한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도 "당론으로 정하는 건 의원총회를 거쳐야하지만 오늘 최고위에서 당 차원에서 하기로 결의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같은 여야4당 공동 조치와 별개로 최경환 평화당 의원과 설훈 민주당 의원 등 5.18 유공자인 국회의원들도 오는 14일 이들 한국당 3명 의원과 지만원씨 등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