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당 대표 후보 등록 마무리... 황교안ㆍ오세훈ㆍ김진태 3파전
한국당, 당 대표 후보 등록 마무리... 황교안ㆍ오세훈ㆍ김진태 3파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2.1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27일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등록이 12일 오후 5시를 기해 모두 마무리 됐다.

최종 등록된 후보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 등 3파전으로 치러진다.

다만 현재 김진태 의원의 경우 5.18민주화 운동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로 징계 수위에 따라 피선거권이 정지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김 의원 등의 당권 출마자들은 후보 등록을 모두 마쳤다.

한국당 전당대회 3파전 확정 (사진=뉴시스)
한국당 전당대회 3파전 확정 (사진=뉴시스)

앞서 오 전 시장은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하지 않으면 보이콧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날 다시 이를 철회하고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오 전 시장은 “"이번 5·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자유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가 바로 잡겠다. 더 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다. 먼저 변화의 선봉에 나서겠다"고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보이콧 철회 전 등록거부를 하기로 한 의원들을 찾아 설명하고 지지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오 전 시장의 출마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전하며 자칫 반쪽짜리로 전락할 뻔 한 전당대회의 흥행에 불을 붙이는 모습이다.

실제로 당 안팎에서는 황교안 일색인 당 분위기에서 전당대회 흥행은 어렵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황 전 총리는 “우리 당의 좋은 자원들이 당원과 국민에게 우리의 비전을 말씀드리면서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굉장히 좋고 바람직한 일"이라며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와 같은 전당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