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의장, 의원들에 서한 보내 “답답한 심정” 토로
문 의장, 의원들에 서한 보내 “답답한 심정” 토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2.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중재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간 합의가 19일 열렸지만 이마저도 결국 결렬됐다.

1월 임시국회도 문 한 번 제대로 열지 못하고 종료된 가운데 2월 국회마저 사실상 개점 휴업에 들어가게 된 셈이다.

이에 문 의장은 이날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서한을 보내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고 “지금 당장, 무조건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국회 정상회 논의가 결렬되자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고 당장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국회 정상회 논의가 결렬되자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고 당장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사진=뉴시스)

이날 문 의장은 서안을 통해 "국회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다. 싸워도 국회에서 싸워야 한다. 국민의 삶 앞에서 이유도, 조건도 필요 없다"고 전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며 한반도 평화, 민생경제, 정치개혁의 중대 분수령을 맞이하고 있다"며 "이 긴박한 2019년의 두 달이 지나는 동안 우리 국회는 무엇을 했는지 저는 자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의 삶과 직결된 시급한 민생법안이 쌓여가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상공인기본법, 유치원 3법, 공정경제와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수의 입법안 등 무수히 많은 민생법안이 국회의 논의를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촛불 민심의 제도화, 개혁입법은 20대 국회의 책무"라며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과 권력기관 개혁, 정치개혁 등 개혁법안을 마무리해야 한다. 그러나 국회 사개특위, 정개특위 논의는 멈춰있다"고 우려를 전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가 실질적으로 일할 수 있는 시간은 연말까지 불과 10개월 남짓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시간들이 속절없이 흘러가고 있다"며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단 1%라도 올릴 수 있도록 의원 한 분 한 분의 열정과 분발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