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정은에 꽃다발 건넨 여성.. 베트남서 유명한 ‘얼짱’
김정은에 꽃다발 건넨 여성.. 베트남서 유명한 ‘얼짱’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2.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건넨 여성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응우옌 뚜 우옌(19)이다.

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랑선교대 중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사진 =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
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랑선교대 중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사진 =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

우옌은 해당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랑선에서 북한 지도자를 만나 꽃을 전하는 게 매우 떨리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랑선교대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뚜 우옌은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꽃을 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으며, 하루 전에야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우옌은 이미 학교 내 소문난 '얼짱'으로 미인대회 등에 여러 차례 참가하는 이미 베트남에서 유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우옌의 학교 친구들은 그가 조용한 성격이며 장래 희망으로 중국어 통역사와 함께 모델을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