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정은에 꽃다발 건넨 여성.. 베트남서 유명한 ‘얼짱’
김정은에 꽃다발 건넨 여성.. 베트남서 유명한 ‘얼짱’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2.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건넨 여성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응우옌 뚜 우옌(19)이다.

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랑선교대 중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사진 =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
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랑선교대 중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사진 =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

우옌은 해당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랑선에서 북한 지도자를 만나 꽃을 전하는 게 매우 떨리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랑선교대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뚜 우옌은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꽃을 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으며, 하루 전에야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우옌은 이미 학교 내 소문난 '얼짱'으로 미인대회 등에 여러 차례 참가하는 이미 베트남에서 유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우옌의 학교 친구들은 그가 조용한 성격이며 장래 희망으로 중국어 통역사와 함께 모델을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