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인도 vs 파키스탄 긴장 최고조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인도 vs 파키스탄 긴장 최고조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9.02.2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핵보유국인 인도와 파키스탄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파키스탄이 인도에 핵전쟁을 경고하고 나섰다.

28일 트리뷴 뉴스에 따르면,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전날 전국에 방송된 TV연설을 통해 "양국간 오해는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하는 동시에 인도에 대화를 제안했다.

파키스탄과 인도는 최근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이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다.

지난 14일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40여명의 인도 군인들이 사망하자, 인도는 그 배후로 파키스탄을 지목하고 26일 파키스탄령 카슈미르를 폭격했다.

이후 파키스탄은 보복에 나서 바로 다음날인 27일 인도 공군 전투기 2대가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영공을 넘어왔다며 격추했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몇 시간 만에 칸 총리는 TV연설을 통해 인도에 대화와 핵전쟁을 경고한 것이다. 그는 인도 전투기 격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칸 총리는 "우리는 기다렸고 오늘 행동을 취했다"며, "사망자 등 부수적인 피해 없이 (인도에) 우리의 능력을 보여주는 게 우리의 목표였다"고 경고했다.

카슈미르는 인도와 파키스탄의 경계에 있는 산악 지대로 양국 간 영유권 분쟁지이다. 카슈미르 북부는 파키스탄이, 남부는 인도가 통치하고 있지만, 양국 모두 카슈미르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

그러나 카슈미르 접경지에서 인도와 파키스탄 간 포격전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전투기를 동원한 것은 1971년 이후 48년 만에 처음이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