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전면적 제재 해제 요구"... 트럼프, “합의문 있었지만 내가 서명 안해"
"北 전면적 제재 해제 요구"... 트럼프, “합의문 있었지만 내가 서명 안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2.2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세계의 기대를 받았던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아무런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마무리 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다만 북미 간 협상을 종결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의 추이를 보기로 하면서 3차 북미 회담에서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열고 5시간 동안 협의안 마련을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협상에는 이루지 못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고 협상 결렬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북한이 요구하는 전면적 제재 해제를 들어줄 수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김정은 위원장과는 생산적인 시간을 보냈다”며 “지난 수개월 동안 미국의 협상팀은 돌파구 마련을 위해 매달려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완전한 제재를 원했다”며 “그러나 미국은 그 제안을 들어 줄 수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비핵화를 할 준비돼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미국이 원하는 만큼은 아니었다”며 “북한은 영변 시설의 해체를 말하지만 미국은 핵시설 해체 그 이상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에 합의문 마련됐지만 서명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합의문에 서명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회담의 분위기는 달성의 의지 있고 좋은 분위기로 마무리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회담에 대해서는 아직 김정은 위원장과 논의하지 않았으며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