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정은 위원장, 당초 보다 출국일정 앞당겨… 베트남 외교 일정은 소화
김정은 위원장, 당초 보다 출국일정 앞당겨… 베트남 외교 일정은 소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0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유례 없는 ‘노딜’로 끝난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당초   일정을 앞당겨 조기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베트남 정상들과의 회담 및 만찬, 호찌민 초대 주석 묘소 참배 등 외교 일정은 국제적 결례가 된다는 판단하에 기존대로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이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테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예정보다 일찍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 (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이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테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예정보다 일찍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당초 2일 밤 돌아갈 예정이었지만 이날 오전 10시 경 동당역에서 다시 특별열차편으로 돌아간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약 40분간의 기자회견을 가진 뒤 곧장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참매1호가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김 위원장 역시 이날 출국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1~2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 등 베트남 지도부와의 회담 및 만찬, 호찌민 초대 주석 묘소 참배 등 외교일정이 있어 남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은 숙소인 멜리아호텔에 머물며 깜짝 야행 등 공개행보는 보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