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故 장자연 동료 윤지오 “경찰에 사실 그대로 증언했지만 묻혔다”
故 장자연 동료 윤지오 “경찰에 사실 그대로 증언했지만 묻혔다”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3.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장자연의 동료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처음으로 자신의 실명을 밝히고 장자연 사망 10주기를 맞아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지오는 10년 전 장자연이 언론사 사주 등이 포함된 술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할 당시 그 자리 함께 있던 후배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지오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당시 있었던 사실을 있는 그대로 증언했지만, 그 증언들이 묻혔다"고 주장했다.

김어준 뉴스공장 캡처
김어준 뉴스공장 캡처

그러면서 "조사는 매번 밤 10시 이후 또는 새벽에 불렀다. 조사 끝나고 경찰 측에서 집에 데려다줄 때도 항상 미행이 붙었다"고 증언했다.

김어준은 "혹시 사건에 연루된 그 언론사인가"라고 물었고, 윤지오는 "그 언론사가 맞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했고 이사도 수차례 했다. 캐스팅도 되지 않았다"며 그간 힘든 생활을 토로했다.

최근 윤지오는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당시 수사 과정과 장자연과 관련한 의혹들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그

는 실명을 밝히고 책까지 출간하게 된 이유에 대해 "가족과 함께 사는 캐나다에서는 피해자가 존중을 받는다. 한국도 그래야 할 것 같아서 실명을 밝히고 숨지 않고 떳떳하게 나올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