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계여성의날’ 적극적 ‘고용 성평등’ 부진 사업장 공개
‘세계여성의날’ 적극적 ‘고용 성평등’ 부진 사업장 공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3.0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세계여성의날’인 8일 국내 50개 사업장이 ‘여성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부진 사업장’으로 지목돼 공개됐다.

고용노동부는 '적극적 고용개선(AA) 전문위원회'를 열어 여성 및 여성 관리자 고용비율이 낮고 이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매우 부족한 50곳을 AA 미이행 사업장으로 선정해 명단을 공표했다.

적극적 고용개선조치는 전체 공공기관과 500인 이상 사업장, 300인 이상 지방공사·공단을 대상으로 여성고용기준(근로자 및 관리자비율)을 충족하도록 유도해 고용 상 성차별을 해소하고 고용 평등을 촉진하는 제도다.

지난 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성별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조기퇴근시위’에서 대구여성노동자회, 전국여성노조 대·경 지부 등 여성 노동자들이 직장 내 성차별 내용 글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성별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조기퇴근시위’에서 대구여성노동자회, 전국여성노조 대·경 지부 등 여성 노동자들이 직장 내 성차별 내용 글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용노동부는 AA제도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명단을 공표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이번에 3년 연속 여성고용기준(여성 노동자 또는 관리자 비율이 업종별·규모별 평균 70%)에 미달하고, 이행촉구를 받았으면서도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50개 사업장을 선정했다.

명단을 보면 민간 기업은 JW중외제약 유성기업 한성기업 등 45곳, 공공기관은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상하수도협회 중소기업연구원 등 5곳이었고, 규모별로 1000인 미만 사업장이 35곳, 1000인 이상은 15곳이었다.

50개 사업장 중에서는 여성 관리자를 한 명도 두고 있지 않는 곳이 28곳에 달했다. 심지어 한국가스기술공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한국티씨엠, 비티엠써비스, 흥아해운 등 21곳은 3년 연속 여성관리자율이 0%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50개 사업장의 사업주 성명, 사업장의 명칭·주소, 해당연도 전체 노동자 수, 여성 노동자 수 및 그 비율, 전체 관리자수, 여성 관리자 수 및 그 비율 등을 관보에 게재하고, 고용노동부 누리집(www.moel.go.kr)에 6개월 동안 게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