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총장이 봐준다”... 행안위, 민갑룡 청장 집중 추궁
“경찰총장이 봐준다”... 행안위, 민갑룡 청장 집중 추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1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진상 명백히 밝힌 후 정중히 사과"
"이러면 수사권 분리하겠나"... "철저히 개혁하겠다" 진땀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버닝썬’ 사태가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경찰총장이 봐주고 있다”는 카카오톡 대화가 발견됐다.

이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는 민갑룡 경찰청장을 상대로 이에 대해 집중 추궁 했다.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안위 전체회의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경찰청과 행정안전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가운데 민 청장에게 질의가 쏟아졌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선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선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클럽 '버닝썬'과 그룹 빅뱅의 승리를 둘러싼 성매매, 마약 유통, 가수 정준영 씨의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는 물론 경찰 유착 의혹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집중됐다.

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온 국민이 공분하고 있다”며 “그러나 어제 브리핑도 보니 경찰총수로서 국민에게 한 마디 유감 표명, 사죄 표명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장이 버닝썬 사태 관련 보고하면서 청장 입으로 경찰 유착 의혹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며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민 경찰청장은 "현재 막 의혹이 제기되는 사안이고 수사를 통해 하나하나 확인해가는 과정에 있어서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다음 국민께 정중하게 사과하겠다"고 답했다.

같은 당 박완수 의원은 “유흥업소와 경찰 유착 문제는 수사종결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TF를 구성하든 어떻게 해서라도 국민 신뢰가 추락하는 일이 없도록 특별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버닝썬 사건이 최초 발생한 날이 지난해 11월24일, 오늘이 111일째"라며 “클럽 내 단순 폭행에서 시작한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져서 마치 영화에서나 보는 종합판 비리, 폭력, 마약, 성폭행이 다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저는 절체절명의 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자치경찰제로 가고 검경수사권 분리를 해서 새로운 경찰상을 정립하겠다는 게 경찰과 우리 정부의 입장이고 청장의 의지였는데 이 문제를 잘 처리하지 못하면 그게 가능하겠나”라고 일침했다.

민 청장은 "철저하게 모든 의혹에 대해 빠짐없이 문제를 해소해나가고 거기에 대해 개혁이 필요한 부분은 철저히 개혁해서 이런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해나가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