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접대 의혹’ 승리, 경찰 출석.. “국민여러분과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
‘성접대 의혹’ 승리, 경찰 출석.. “국민여러분과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3.1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성접대 의혹, 마약, 경찰 유착 등 수많은 의혹이 불거진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경찰에 출석했다.

14일 오후 2시 5분께 승리는 서울 내자동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한 승리는 포토라인 앞에 섰다.

승리는 잠시 망설이다가 “국민여러분과 저로 인해 상처받고 피해 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한다”며 “어떤 말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접대 혐의 여전히 부인 하는지’, ‘아직도 억울하다고 생각하느냐’, ‘한 말씀만 해달라’는 등의 취재진의 질문엔 침묵한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승리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출석해 성접대 의혹 관련 조사를 받았고, 지난 10일 정식 입건돼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게 됐다.

경찰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를 상대로 해외 투자자들을 접대하던 중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유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승리 성접대 의혹'은 승리가 유 대표 등 총 8명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2015년 12월 성접대를 암시하는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불거졌다.

해당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관련 대화방 자료 일부를 이동식저장장치(USB)에 저장된 채로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정씨가 승리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 등을 공유한 것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지난 10일 승리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2일 정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