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최선희 부상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곧 공식 성명 발표”
北 최선희 부상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곧 공식 성명 발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1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인한 비핵화 중단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됐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우리는 미국의 요구사항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앞서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최선희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급히 뛰어가 전달하기도 하는 등 성의를 보였지만 더욱 강화되는 대북제재에 강공 대응으로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15일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그런 협상을 할 의지가 약하다”며 “비핵화 협상 중단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공식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결국 북한 비핵화에 제동이 걸리며 한반도 정세가 다시 냉각되는 것 아닌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