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승리 카카오톡 ‘경찰총장’ 총경급 인사.. 당시 강남서장 “전혀 모르는 일”
승리 카카오톡 ‘경찰총장’ 총경급 인사.. 당시 강남서장 “전혀 모르는 일”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3.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승리와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현직 총경급 인사를 지칭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총경은 일반적으로 일선서 서장으로 근무하거나 경찰청이나 지방경찰청에서 과장급 실무를 담당하는 자리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투자자에게 성 접대 알선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前)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투자자에게 성 접대 알선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前)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언급된 2016년 당시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을 관할구역으로 둔 강남경찰서의 서장이었던 정태진 총경은 이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 경찰청 본청 및 지방경찰청 과장급 인사다. 올해 2월 기준 12만여명에 달하는 경찰관 가운데 총경은 단 543명(0.45%)에 불과하다.

서울의 경우 총경은 31개 경찰서 중 인구가 많은 강서서와 송파서를 제외한 29개 경찰서의 서장을 맡는다. 강서서와 송파서의 서장은 총경보다 한 계급 높은 경무관이다. 일선서가 아니라 경찰청이나 지방경찰청에서 일한 총경일 가능성도 있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문제가 된 승리 단톡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경찰총장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직함이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이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린다.

이를 둘러싸고 당시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 검찰총장 등의 실명이 거론되며 유착 의심을 받았지만 결국 '총경'이란 단어를 잘못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