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승리 카톡 ‘경찰총장’ 언급.. 총경급 경찰관, 소환 조사 중
승리 카톡 ‘경찰총장’ 언급.. 총경급 경찰관, 소환 조사 중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3.1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경찰이 일명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돼 유착 의혹에 휩싸인 총경급 경찰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15일 경찰청 소속 간부인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일명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돼 유착 의혹에 휩싸인 총경급 경찰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일명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돼 유착 의혹에 휩싸인 총경급 경찰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진행된 승리와 정준영(30)씨,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카카오톡 대화 속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현재 A씨를 상대로 승리와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 금품수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승리, 정준영, 유 대표 등이 참여한 단체 카톡방에선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경찰총장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직함이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이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린다.

이를 둘러싸고 당시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 검찰총장 등의 실명이 거론되며 유착 의심을 받았지만 결국 '총경'이란 단어를 잘못 사용했거나 계급 이름을 정확히 모르고 막연히 쓴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