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뉴질랜드 총격사건’ 경찰, 테러범 집 수색.. “위협적 정보 없어”
‘뉴질랜드 총격사건’ 경찰, 테러범 집 수색.. “위협적 정보 없어”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3.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호주 대테러 당국은 18일(현지시간) 호주 국적의 뉴질랜드 총격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28)와 관련한 집 두 채에 대한 수색에 나섰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경찰이 수색한 곳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해안가 근처의 주택들로 이 중 한 곳은 태런트의 여동생이 거주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뉴질랜드 헤럴드
사진 출처 = 뉴질랜드 헤럴드

호주 경찰은 "18일 오전 8시30분께 샌디비치와 로런스에 위치한 집을 수색했다"며 "수색의 주된 목적은 현재 진행 중인 테러 수사에 도움이 될만한 자료를 공식적으로 입수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체포된 호주 남성의 가족이 경찰의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색 결과 뉴질랜드 총격과 관련한, 혹은 차후의 위협을 암시하는 정보는 나오지 않았다고 이들은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