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수 해상서 석유운반선 화재.. 2명 사망·4명 구조
여수 해상서 석유운반선 화재.. 2명 사망·4명 구조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3.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전남 여수 해상을 지나던 석유제품운반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4명이 구조됐다.

20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8분께 여수시 오동도 동쪽 약 5㎞ 해상에서  494t급 석유제품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에 의해 4시간40여분 만에 꺼졌다.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약 5㎞ 해상에서 석유제품운반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여수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전남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약 5㎞ 해상에서 석유제품운반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여수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전남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이 불로 선원 6명 가운데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A(69)씨 등 4명이 구조됐다. A씨는 얼굴·손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현장 주변에 기름유출 등 해양오염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 16척과 소방정 등 유관기관 함정 4척, 해경구조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서는 한편, 수색·구조 활동을 펼쳤다.

해경은 '선실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구조된 선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