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LB] 류현진, 박찬호 이후 18년만 한국인 개막전 승리..6이닝 1실점
[MLB] 류현진, 박찬호 이후 18년만 한국인 개막전 승리..6이닝 1실점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3.2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생애 첫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투수로 나서 한국인 투수로는 지난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 만에 개막전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눈부신 역투를 펼쳤다.

사진 = LA 다저스 트위터
사진 = LA 다저스 트위터

1회초 두 번째 타자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13타자 연속 1루 베이스를 밟지 못하게 했다. 6회 애덤 존스에게 솔로포를 맞은게 옥의 티였다.

류현진은 6회말 다저스 공격에서 대타로 교체됐고, 다저스는 이날 경기에서 개막전 역대 최다인 8개의 홈런을 쏘아올리는 화력을 선보이며 12-5로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