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폼페이오,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확신”... 11일 문 대통령과 논의
폼페이오,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확신”... 11일 문 대통령과 논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0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확신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는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다”고 못을 박기도 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당시 기자회견.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당시 기자회견.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북핵 정책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하는 만큼 이를 어떻게 조율하고 중재할지 그 역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CBS 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북한 비핵화를 논의할 정상 간 회동이 다시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언제 열릴지는 확실히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한 외신은 결렬된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 폼페이오 장관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과에 실망하지 않는다”며 “우린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선까지는 성과를 얻지 못했다. 그 때문에 지금도 북한에 글로벌 제재가 가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외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나와 트럼프 대통령에 비핵화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우린 의지가 있고 북한도 그런 결심을 했다고 믿는다"며 “지금 내 팀의 임무는 그것이 확실하게 일어나도록 하는 일”이라는 폼페이오 장관의 말을 인용해 조만간 미북 간 외교 협상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김 위원장이 당일 공표하는 북한 핵정책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