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박영선ㆍ김연철 임명 강행... 한국당 “국정 포기 선언”
문 대통령, 박영선ㆍ김연철 임명 강행... 한국당 “국정 포기 선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0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를 ‘국정 포기 선언’으로 규정하고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4월 임시 국회 주요 쟁점 법안들과 선거제 개혁과 패스트트랙 안건, 추경예산안까지 원인은 모두 문 정권에 있다며 ‘파국’을 예고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김연철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을 예정인 가운데 한국당의 정국 파행을 예고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김연철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을 예정인 가운데 한국당이 정국 파행을 예고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박영선, 김연철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종료되면서 이날 오후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오는 10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 일정이 있는 만큼 이날 신임 장관 5명에 대한 임명식을 갖고 9일 2기 내각 신임 장관들과 함께 상견례 성격의 국무회를 주재할 계획이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사퇴를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거기다 이같은 부실한 인사 검증의 책임자 조국 수석, 조현옥 수석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특히 한국당은 "임명을 강행할 경우 문재인 정권이 국정포기 선언이다"며 4월 국회 파국을 예고했다.

지난 7일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두 후보자의 임명 강행은 안하무인에 막가파식 임명 강행이며 그야말로 파국"이라며 "천안한 폭침을 '우발적 사건'이라고 말하는 통일부 장관, 특권과 위선으로 가득 찬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탄생하게 생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깨끗하게 잘못된 지명을 인정하고 원점에서 새 인물을 물색해야 한다"며 “부실한 인사 검증의 책임자 조국 수석, 조현옥 수석을 즉각 경질할 것”을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 임명 강행을 지금이라도 재고하고 터무니없는 인사를 발탁해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청와대 인사라인을 문책, 교체해야 한다"며 "국민의 성난 목소리를 외면하고 독선의 길을 고집한다면 우리 당은 국민과 함께 결사의 각오로 저항할 수밖에 없다"고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청와대도 야권에서 지적하고 있는 두 후보자의 결점 요소가 특별히 문제될 것이 없다며 임명을 강행할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문보고서 없이 청와대로 올라온 사람 중에서 역대 정권에서 대통령이 임명하지 않은 경우는 단 한 건도 없다"며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는 뜻이지 그게 어떻게 부동의하겠다는 뜻은 아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