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00번째 등판’ 류현진, 2회 자진 강판..몸에 이상 느껴
‘100번째 등판’ 류현진, 2회 자진 강판..몸에 이상 느껴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4.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메이저리그 통산 100번째 등판한 류현진(LA 다저스)이 몸에 이상을 호소하며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사진 = LA 다저스 트위터
사진 = LA 다저스 트위터

올 시즌 개막 후 2연승을 달리며 한국인 최초 개막 3연승에 도전했던 류현진은 그러나 예상치 못한 부상 증상으로 2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자진 강판했다.

2이닝 동안 2점 홈런을 맞았고, 올 시즌 처음으로 볼넷도 내줬다. 투구 수는 34개를 던졌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07로 올라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