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농아인 전용 쉼터 개소... 상담ㆍ정보ㆍ문화 통합지원
강동구, 농아인 전용 쉼터 개소... 상담ㆍ정보ㆍ문화 통합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10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는 12일 농아인(청각·언어장애인)을 위한 전용 쉼터의 문을 연다.

농아인의 경우, 장애 특성상 의사소통이 어려워 어르신사랑방과 같은 일반 복지시설 이용이 힘들다.

강동구에는 ‘강동구수어통역센터’가 이같은 농아인들을 위해 운영되고 있지만 59.4㎡ 규모로 공간으로는 2000여명에 달하는 구 농아인들을 수용하기 어려웠다.

강동구 농아인 전용 쉼터 모습
강동구 농아인 전용 쉼터 모습

이에 강동구는 성내동에 358.92㎡ 규모 공간을 마련하고 농아인들의 새로운 보금자리 만들었다.

지난 2월 강동구수어통역센터가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전했으며 나머지 공간에는 농아인 쉼터를 조성했다.

앞으로 농아인 쉼터는 월~금 평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농아인들에게 정보, 문화, 건강, 교육이 어우러진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내부는 사무실, 상담실, 교육실 2개, 정보검색대, 쉬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전문 통역 상담과 수어 교육, 문화여가 교실, 영화 상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에는 2000명이 넘는 농아인이 있다. 이들의 복지 질 향상을 위해 강동구수어통역센터를 넓은 곳으로 옮기고, 쉼터를 마련하게 됐다”며 “농아인 복지욕구를 반영한 맞춤 지원을 확대하고 장애 장벽 없는 환경을 조성해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