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조속히 김정은 위원장 만나겠다”... 돌파구 찾았나?
문 대통령 “조속히 김정은 위원장 만나겠다”... 돌파구 찾았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교착된 북미관계 개선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중재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히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한 여러 가지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시하고 다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겠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도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이 항상 열 려 있다는 점을 강조한 가운데 모든 이목은 이제 김 위원장의 결정에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현지시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경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문 대통령이 이같은 추진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북미정상회담 추진은 현재 시기와 장소 등 아진 결정된 것은 아니며 문 대통령이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조기에 개최되도록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해 달라고 앞선 억측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지난해 4월27일 열렸던 남북 판문점 회담을 기해 오는 27일 전후 어떠한 응답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이후 도출된 대안들을 지켜본 후 향후 대응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을 협상 테이블 위로 끌어낼 어떤 방안을 제시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정 실장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여러 가지 구체적 방안들에 대해 아주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었다”면서도 “더 이상 공개 못하는 점을 양해 바란다. 앞으로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난 청와대 관계자들도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대해 보다 구체적이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이 교환됐다고 본다"며 "또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 뿐만 아니라 주요 정책 결정 과정에 있는 미 행정부 고위 인사를 모두 만나 폭넓게 의견을 청취하고 대통령의 구상을 전달한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에 북미간 후속협의를 개최하기 위한 미국측 의지를 확인했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해 줄 것을 초청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초청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