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 영화배우 양모씨 모발 정밀감정
'필로폰 투약' 혐의 영화배우 양모씨 모발 정밀감정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4.1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영화배우 양모씨의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 경찰의 본격 수사가 시작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양씨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했다고 13일 밝혔다.

감정 결과 회신까지는 한 달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최근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기 위해 펜디메트라진 성분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했고, (신고가 접수된) 이번에는 한번에 8알을 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3시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누군가가 이상하게 걸으며 차도에 뛰어들려고 한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받았다.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양씨는 간이시약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이날 오전 조사를 마치고 양씨를 석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