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 3당, ‘이미선ㆍ추경’ 신경전... 주중 다시 회동
여야 3당, ‘이미선ㆍ추경’ 신경전... 주중 다시 회동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5일 회동을 갖고 4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모색했지만 재해 추경 예산안과 이미선 헌법재판관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문제로 신경전만 벌이다 빈손으로 돌아섰다.

다만 여야 3당은 민생법안 통과와 인사청문회 제도개선에 뜻을 모은 만큼 이번 주중 다시 한번 회동을 갖고 합의를 도출해 보겠다는 설명이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사진=뉴시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사진=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회동에서 4월 임시국회 정상화에 합의하지 못했다.

이들은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도 등 민생법안은 4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데 입장을 같이했지만 이 후보자와 추경안에 대해서는 큰 시각차를 보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 논란에 대한 여야 시각이 다르겠지만 국회 인사청문회법을 보면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게 돼 있다"면서 "여야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인 저로서는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가) 부끄럽다는 생각을 안 할 수 없다"면서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이야기 할 때는 한 번 쯤 다시 생각해보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직격했다.

김 원내대표도 힘을 보테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부적격을 택한 응답이 적격의 배가 넘었다"면서 "국민 여론을 참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놓고도 나 원내대표는 재해 추경을 따로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추경은 논의되기 어렵다”며 “재해와 비재해 추경을 분리해서 제출한다면 속도감 있게 논의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여야3당 회동에서는 선거개혁 연계 패스트트랙 안건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