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하라"... 한국당 "야당 대표 음해 법적 대응"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하라"... 한국당 "야당 대표 음해 법적 대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1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유족과 시민사회단체가 공개한 세월호 참사에 책임자 명단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포함되면서 책임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은 "야당 대표의 음해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5일 구두논평을 통해 "취임 후 한국당 대표에 대한 음해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기억공간 앞에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 1차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기억공간 앞에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 1차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내일이 세월호 5주기인데 이렇게 가슴 아픈 사건들을 정치적으로 자꾸 가지고 가는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다"며 "자꾸 카더라로 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패터에 대해 우리는 모든 것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기 위한 법적 대응을 대원칙으로 갖고 있다. 이 건도 그 원칙론에 입각해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와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광화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 1차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박근혜 정부 관계자 13명과 관련기관 5곳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났지만 김경일 123정장을 제외하고 단 한명도 처벌되지 않았다"며 "박근혜 정부 당시는 수사 방해, 진상 규명 은폐 때문에 아직도 수백명에 달하는 책임자를 수사할 수 없었다. 지금부터라도 적극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와 관련해서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는 직권을 활용해 검찰 수사팀에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를 빼라'고 지시해 2016년 박영수 특검과 2017년 서울중앙지검에 2차례 고발됐다며 처벌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